default_setNet1_2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국정원 댓글 수사 좌천성 인사→박영수 특검 재도약

ad54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검사는 검찰내에서 대표적 '강골'로 알려진 인물이다. 윤석열 검사는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수사를 이끌다가 검찰 수뇌부와 부딪쳤다.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 검사는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고 구속기소 의견을 검찰 수뇌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박근혜 정권의 정당성을 훼손한다는 이유로 수사팀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윤석열 검사는 검찰 수뇌부의 반대를 무릅쓰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체포 및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그러자 법무부와 검찰 수뇌부는 보고와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윤 검사에게 정직 1개월의 징계와 좌천성 인사를 단행했다.

이후 윤 검사는 국정감사에서 수사 지휘 및 감독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자 "지시 자체가 위법한데 어떻게 따르나. 위법을 지시할 때 따르면 안된다",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 등의 소신발언을 하기도 했다.

윤 검사는 지난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합류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을 이끌어 냈으며 특검팀에 남아 공소유지를 맡고 있다.

윤석열 검사와 함께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다가 검사복을 벗은 박형철 변호사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발탁됐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

 

ad39
default_news_ad4
ad51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