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한당’ 변성현 감독 “저속한 발언 사죄드린다”…사과에도 여전한 별점 테러

ad54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이 과격한 SNS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변성현 감독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변성현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트윗은 불한당 도배인데 현실은 겟아웃한테 개발리는군”,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을 미뤄라. 나도 준비 오래했다”, “데이트 전에 홍어를 먹어라” 등 과격한 발언을 이어가 논란이 됐다.

변성현 감독은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습니다”라며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수개월을 같이 고생한 배우와 스태프 분들께 더더욱 면목이 없습니다. 배우의 팬 분들께도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만 저는 지역 차별주의나 여성 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외람되지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며 해명했다.

한편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언론의 호평, 흥행과는 별개로 별점 테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 사진= 고대현 기자, 네이버 영화]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