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영 임신, 둘째는 아들? "비나이다 비나이다 아들"…'기도 모습보니'

ad54
   

현영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현영이 아들을 바라는 듯한 모습을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현영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현영이 최근 둘째를 임신했다. 임신 초기인 2개월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날 현영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가정에 축복스러운 일이 생겼어요. 다은이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동생이 조심스럽게 찾아왔어요. 아직은 초기라 좀 조심스러웠는데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좋은 엄마가 될 수 있도록 행복한 가정을 위해서 노력하며 살게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에 최근 현영이 득남불 앞에서 소원을 비는 인증샷을 공개해 임신을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현영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득남불에 기원하는 중. 비나이다 비나이다 아들"이라는 글과 함께 부산 기장에 위치한 해동용궁사 득남불 앞에서 소원을 비는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아들"이라고 적은 현영에게 네티즌들은 "첫째가 딸이라서 둘째는 아들을 바라나봐요" "축하드립니다" 등의 반응을 남기고 있다.

현영은 2012년 3월 4살 연상의 외국계 금융업 종사자와 결혼해 그해 8월 득녀했다.


[스타서울TV 임진희 기자/사진=현영 인스타그램 캡처]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