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눕방의 아이콘 이경규가 ‘정글의 법칙’을 택한 진짜 이유 (종합)

ad54
   

이경규가 합류한 ‘정글의 법칙’이 베일을 벗는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SBS ‘정글의 법칙-와일드 뉴질랜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병만 정은지 이경규 유이 이재윤 마크 강남 마이크로닷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정글의 법칙’은 뉴질랜드를 찾았다. 김병만을 비롯해 강남, 이경규, 유이, 에이핑크 정은지, 씨스타 소유, 박철민, 성훈, 슈퍼주니어 신동, 갓세븐 마크, 이재윤, 마이크로닷, SBS 아나운서 김환이 출연하는 이번 ‘정글의 법칙’의 생존지는 뉴질랜드 북섬. 뉴질랜드는 빙하부터 화산, 사막, 원시림, 고원, 바다, 그리고 호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청정한 자연환경을 품고 있는 매력적인 곳이다.

뉴질랜드 북섬의 최남단에서 최북단까지 1000km 거리를 릴레이로 종단하는 대장정이다. 이 과정에서 병만족은 뉴질랜드의 급변하는 날씨, 사냥 중 식인 상어가 출몰하는 아찔한 순간을 겪었다.

대자연의 위기 속에서 언제 등장할지 모르는 이경규라는 인물 때문에 한시도 마음을 놓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경규의 합류 이정이 비밀이었기 때문. 담당PD의 거짓말에 속아 ‘정글의 법칙’ 합류를 결정한 이경규의 정글 생존기도 최대 관전 포인트다.

이경규는 “정글에 있으면서 내가 여기 왜 왔을까? 생각이 들었다. 정말 리얼이라서 힘들었다. 경치가 좋으면 좋다가 한 시간 있으면 화가 ‘확’ 났다. 반복하다가 돌아왔다. 결과적으로 좋았다”라며 “정글에서 돌아온 게 제일 좋았다. 돌아오는 날이 제일 좋았다. 며칠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돌아오는 날 행복했다”라고 정글에서 가장 좋았던 순간을 꼽았다.

재방문 의사를 묻자 “안 간다. 한 번은 추억인데 두 번은 지옥일 것 같다. 안갈 것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병만은 이경규 출연에 대해 “정글을 가기 전부터 힘들었다. 기사 뜬 순간부터 긴장했다. 도착하면 어떻게 인사하지? 부담스러워하면 선배님이 부담스러울 텐데, 어떻게 즐겁게 해드릴까? 고민했다. 이경규 선배와 함께 하니까 정말 편했다. 몸은 아니었다. 긴장됐다. 선배가 즐길 때, 별을 보면서 여기 와볼 만한 곳이구나 하는데 뿌듯했다”라고 회상했다.

이경규가 어떤 도움이 됐는지 묻자 “도움이 된 건 많았다. 정말 저희한테 긴장감을 주셔서 피곤함을 못 느끼고 그 정도 기간에 가면 편수가 안 나온다. 잠을 안자서 편수 많이 나올 것 같다. 지금까지도 피곤함을 못 느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동안 ‘눕방’의 아이콘으로 통한 이경규. ‘정글의 법칙’을 택한 이유에 대해 “우리는 자연을 더 무서워한다. 하지만 제일 무서운 건 사람이라는 걸 후배,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선배가 얼마나 부담스러운지 보여주고 싶었다. 같이 자는데 제 옆에서 아무도 안 자려고 했다. 엄청나게 부담스러워 해서 속으로 통쾌했다. 그게 출연의도였다. 날 어려워 할 때 마다 너무 행복했다. 그런 게 방송에서 잘 나올 거다”라고 말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김병만은 “김환이 이경규 선배 옆자리였다. 이경규 선배가 자기 전에 안 들어갔다. 도저히 이경규가 선배 자기 전에 눕기가 힘들다고 하더라. 그 자리가 따뜻했는데, 춥게 자면서 편하게 자는 게 낫다 싶어서 밖에서 잤다”라고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방송 활동을 한 이경규는 “그동안의 생존 법칙이 정글에서도 통했냐”라고 묻자 “‘정글의 법칙’ 최고령자다. 야외 촬영, 정글에서 촬영하면서 저를 실험을 해보고 싶었다. 견뎌낼까? 지병을 앓고 있는데 다 털고 지낼 수 있을까? 테스트의 의미를 줬다. 후배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즐거워하나? 생각했다. 나이 먹으면 많은 게 즐거워지지 않는다.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 것 같았다. 산으로 들로 다닌 기억이 나오면서 힐링도 되고 배고팠지만 정신적으로 행복했다. 많은 후배들의 사랑을 느끼고 행복했다. 또 기회가 되면 가지 않을까?”라고 재방문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앞서 “이경규와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 유이에게 “같이 가고 싶어? 내가 본때를 보여주겠다”라고 장담해 웃음을 안겼다.

19일 오후 10시 방송.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사진=SBS]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