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문재인 관련 유언비어 신고 5천건 넘었다"

ad54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논란에 '더문캠'이 문재인 관련 유언비어 신고가 5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이 취업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중앙선관위가 허위사실로 판단하고 최근 이와 관련된 게시물을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당시 정보원은 외부 인사 가운데 '약간명'을 채용하겠다고 공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며 "여기에 2명이 지원해 2명이 합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경선캠프인 '더문캠'은 문재인 전 대표와 관련된 유언비어에 대한 시민신고가 5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더문캠은 "지난 2일 공식 홈페이지 오픈 이후 '허위사실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것만 집계한 것으로 하루 평균 200건이 넘는다"고 밝혔다.

더문캠은 "주요 내용을 보면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불법여론조사 △비자금 수십조원설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 김정일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등 근거 없는 유언비어를 담은 온라인 게시물이 대부분이었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가짜뉴스도 많았다"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에 신고해 주요 포털 사업자에게 게시물 삭제 요청을 하는 한편 일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선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더문캠은 대표적 사례로 △부친 인민군 장교설 △아들 5급 공무원 특혜 채용 의혹 등을 들고, 이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확인을 거쳐 허위사실로 결론내리고 직접 삭제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는 악의적인 종북몰이와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 선관위가 공직선거법 제250조의 적용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공직선거법은 후보자 및 가족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더문캠은 문 전 대표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라고 표기한 위키백과 게시물과 '문재인 치매설'을 최초 게재한 게시물에 대해서는 이미 선관위 신고뿐만 아니라 검찰에 고발장도 접수한 상태다.

더문캠은 "검증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꼭 필요한 일이지만, 명백히 밝혀진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거나 게시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수많은 시민들과 함께 이런 행위를 근절해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전 대표 아들의 취업 특혜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등은 여전히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12년 대선, 그리고 이번 대선에서도 문 후보는 아들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노동부를 비롯해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이 샅샅이 뒤졌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스타서울TV 임진희 기자/사진=채널A 방송 캡처]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