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46세 나이로 급사, 한국 송환 결정 불복했는데

ad54
   

최순실 딸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선임한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사망했다.

덴마크 매체 보르센(Borsen)은 18일(현지시간) "변호사 블링켄베르가 17일 오후 4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고향 로할스에서 급사했다"고 보도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사기전담반에서 검찰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아내, 15살, 13살, 10살의 아이들이 있다.

블링켄베르는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선임한 변호사다.

덴마크 검찰은 17일, 구금 중인 정유라의 한국 송환을 결정을 내렸다. 정유라 측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크 변호사는 "검찰의 결정에 불복, 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겠다"는 뜻을 검찰에 통고했다고 말했다.

블링켄베르크는 이날 AP 통신에 "우리는 이 결정이 매우 정치적인 것으로 판단하며 정유라가 그 어머니를 압박할 수 있기를 그들(한국 검찰)이 원하고 있다는 의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의 결정을 법원에 항소하고 재판이 진행되는 절차와 일정은 금방 정해지지 않지만 블링켄베르크 변호사는 "6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일정을 상호 조정해 날짜를 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다 3시간 전 덴마크 검찰청의 모하마드 아사 차장은 정유라(20)가 본국에서 부패 조사와 관련돼 신병 인도가 요구되고 있었으며 이 같은 한국 검찰의 송환 요구를 철저히 검토한 끝에 송환의 모든 조건이 충족되었다고 밝혔다.

아사 차장은 올보르그에서 1월1일 국제 체포장에 의거해 체포된 정유라는 검찰의 송환 결정에 불복할 경우 사흘 안에 덴마크 법원에의 항소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