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민희-홍상수 감독, 불륜 처벌할 법적 수단 없지만…아내 심경까지 '눈길'(리얼스토리눈)

ad54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사례를 파헤친다.

20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간통법 폐지 이후 세태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지난 13일 홍 감독과 김민희는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 참석해 "저희 두 사람 사랑하는 사이입니다"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을 둘러싼 커플링설, 데이트설 등이 사실로 밝혀진 순간이다.

유부남 영화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룬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자전적 이야기가 아니라는 홍 감독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을 낳고 있다.

홍 감독의 아내는 30년 동안 누구보다 행복한 결혼생활을 했다. 남편을 '예쁜이'라고 불렀던 아내는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를 돌보며 묵묵히 내조를 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두 사람의 불륜설이 기사화된 이후 온갖 소문을 홀로 견뎌내야했다.

아내는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었기에 일에 매달리며 침묵하는 게 스스로 견딜 방법이었다. 계속된 취재 요청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제작진의 긴 설득 끝에 현재의 심경과 이혼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015년 간통죄가 폐지됨에 따라 불륜을 처벌할 법적 수단은 사라졌다. 따라서 홍 감독의 이혼청구 가능 여부는 유책주의를 취하고 있는 법원의 입장에 따라 판단된다. 홍 감독이 배우자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전적으로 홍 감독에게 결혼 파탄에 대한 책임이 있으므로 이혼을 청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9시 30분 방송.

[스타서울TV 김혜정 기자/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ad39
default_news_ad4
ad51
ad4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